티스토리 뷰

 [대전한식뷔페] 둔산동 맛집 타임월드 계절밥상 다녀오다.

 

'한국인은 밥심'이라는 말이 있듯이 밥 없이는 기운도 나지 않는 것 같아요!

저 또한 요즘 워낙 배달 음식을 많이 먹어서 더 그런 듯하여 둔산동 타임월드에 생긴 한식뷔페 계절밥상에 다녀왔어요.

 

 

이미 많은 분들이 즐겨 찾는 한식뷔페인 계절밥상!

대전에는 타임월드에 처음으로 생겼다죠?

주말이어서 정말 많은 분들이 식사를 하러 왔더라고요.

 

 

가격은 성인 기준으로 평일 점심 14,900원, 평일 저녁과 주말, 공휴일은 22,900원인데요.

매일 먹기에는 부담스러운 가격일 수는 있지만 다른 뷔페에 비해 비싼 건 아닌 것 같아요!

 

산지 제철 식재로 만든 한식 위주의 메뉴로 구성되어 있어 어르신들도 좋아할 것 같더라고요.

 

계절밥상은 자리에 앉으면 거의 바로 이용이 가능하답니다.

  

 

그럼 계절밥상에 어떤 메뉴들이 있는지 알아볼까요?

 

신선한 쌈 채소를 비롯하여 무침, 부침, 볶음, 밥, 죽 등 정말 다양한 메뉴가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제철 재료를 이용해 만들었다고 하니 더욱 입맛이 돌더라고요~




 

 

직접 바로 지져주는 전들과 푹 쪄낸 김치찜, 병천식 두부 순대구이까지 한식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입맛을 다실만 한 메뉴들이 마련되어 있었어요. 또 음식이 떨어지면 바로 채워놓기 때문에 사람이 많았지만 기다리는 일이 없었답니다.




 

 

남녀노소 모두 좋아할 만한 메뉴도 있었습니다!

치킨과 삼겹살 구이, 닭구이까지 대전한식뷔페 타임월드 계절밥상에는 육류부터 채소류, 간식류까지 없는 게 없더라고요!!

 

메뉴를 둘러봤으면 본격적으로 먹어봐야겠죠?

 

 

접시 한가득 맛있는 음식들을 담아왔습니다.

윤기가 좌르르~ 나는 게 정말 구미가 당기는데요.

비비고 왕교자와 비비고 비빔밥까지 한자리에서 먹을 수 있어 좋았답니다!




 

 

둔산동 맛집 계절밥상에서는 따스한 국수도 먹을 수 있었어요.

두 가지의 종류의 국수가 있었는데요. 원하는 메뉴를 얘기하면 바로 끓여주더라고요.

그럼 옆에서 원하는 고명을 얹어 먹으면 된답니다.

 

 

국수만 먹으면 서운하니 비빔밥도 한 그릇 뚝딱!!

 

 

마지막으로 추억의 간식 코너에서 씨앗호떡도 먹었답니다.

맛탕이나 아이스크림, 뻥튀기, 옛날 과자 등도 있어서 옛 추억을 생각하며 먹으면 좋을 듯해요.



 

 

 참고로 대전한식뷔페 계절밥상에는 계절장터라는 장소가 있는데요.

이곳에서는 각종 요리 재료와 식재료를 구입할 수 있답니다.

집에서도 맛있는 먹거리를 먹고 싶은 분이라면 이곳도 살펴보세요!

 

 

 





 

댓글 0
댓글쓰기 폼